CONTACT

메디젠휴먼케어는 글로벌 시대의 맞춰 최고의
서비스와 국민건강을
위한 끊임없는 세계화로
도약하며 실현하고 있습니다.

  • 2019.09.04
  • 267
[KBIC 2019] 메디젠휴먼케어 "대형 제약사와 운동 관련 DTC 상품 논의 중"

김경식 메디젠휴먼케어 차장

김경식 메디젠휴먼케어 차장

 

“소비자 의뢰 유전자검사(DTC)는 앞으로도 운동과 연계한 서비스에 집중할 계획이다. 국내 대형 제약사와 관련 상품 출시도 논의하고 있다.” 

유전체 분석 전문업체 메디젠휴먼케어의 김경식 차장은 지난달 말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 7월 한국체대와 한국인 운동 유전체 발굴 및 유전체 분석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는 등 운동 관련 DTC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체육인들을 대상으로 유전체를 분석해 신규 유전자를 발굴하고 운동능력 개선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건강검진 때 제공하는 유전자검사 서비스가 이 회사의 주력사업이다. 김 차장은 “유전체 검사에 걸리는 시간은 사흘 밖에 안된다”며 “샘플 전달과 리포터 만드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포함해 1주일이면 결과를 볼 수 있다”고 했다. 분석 기술력과 가성비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그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며 “제품 전략만 200가지가 넘는다”고 설명했다. 

 

해외 진출도 적극적이다.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 이미 진출했다. 김 차장은 “국내서는 제도에 막혀 DTC 기반 질병예측 서비스가 어렵다”며 “제도적 문제가 없는 해외에 진출하는 이유”라고 했다.

 

정밀의료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환자 의료정보와 유전자 정보를 결합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유전정보뿐 아니라 질병력 가족력 생활패턴 등 다양한 정보가 결합돼야 보다 정확하게 질병예측이 가능하다”고 했다.